대구방송

CJ헬로 대구방송은 대구 시민이 원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만듭니다.
대구방송은 헬로TV 디지털 채널 25번(일반 케이블 채널 4번)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지역방송국 지역방송 홈
를 클릭 하시면 관심지역으로 설정됩니다.
서울
경기/인천
강원
충청
전라
대구/경북
부산/경남
오늘의뉴스 | 뉴스 | 대구방송 | CJ Hello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반쪽짜리' 시민원탁회의 구분사회(권수경 기자) 2019.05.17 18:30:02

<앵커> 개발이냐 보존이냐 팽팽히 맞서고 있는 팔공산 구름다리 설치 문제가 올해 첫 대구시민원탁회의 의제로 올랐습니다.

대구·경북의 명산, 팔공산에 320m 길이의 구름다리를 놓는 사업인데, 사실상 사업을 시작한 후 첫 공론화 자리입니다.

하지만 원탁회의가 사업 추진력을 얻기 위한 자리였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권수경 기잡니다.

뜨거운 논란인 만큼 회의 참가자 비율도 정확히 맞췄습니다.

찬성 입장 44.4%, 반대도 역시 44.4%, 유보는 11.2%입니다.

시민 367명이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의견 공개에 부담을 느낀 시민들이 불참 의사를 전하면서 참가 예정자의 절반 수준인 183명이 참여했습니다.

토론은 팽팽하게 이어졌습니다.

팔공산의 생태 자원과 문화유산을 보존해야 한다는 의견,

[정선영/ 대구 시민]
"팔공산이 가진 역사성, 스토리텔링을 이용해 관광 활성화를 하고 그러면서 그렇게 되면 장기적인 관광 활성화가 되지 않을까…"

구름다리를 설치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맞섰습니다.

[권무환/ 대구 시민]
"관광 산업을 해서 지역에 많은 도움을 받고 있는데 과연 우리 대구가 관광사업을 해서 수익 창출하는 게 과연 있는가…"


두 차례의 토론을 거친 최종 투표에선 찬성이 앞섰습니다.

최종 투표엔 시민 168명이 참여했고, 찬성이 60.7%, 반대가 31.5% 유보가 7.7%로 나타났습니다.

팔공산 구름다리 사업은 지난해 12월, 반발에 부딪쳐 중단된 상태입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찬성으로 기운 투표 결과를 의식한 듯, 마무리 발언을 했습니다.

[권영진/ 대구시장]
"물론 시민원탁회의가 결정하는 곳은 아닙니다. 다양한 의견을 가진 시민들이 한번 토론해서 시민들이 어떻게 방향성을 잡아가고 있냐는 부분들을 보면서 정책을 결정하는 공식적인 절차를 통해서 결정하게 될 겁니다."

구름다리 사업에 반대한 시민환경 단체들은 대구시가 주최하는 모든 관련 행사에 참석을 거부한 가운데, 대구시가 사업을 이끌어가기 위해 시민원탁회의를 이용했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이진련 /대구시의원]
"이 시민원탁회의라든지 절차적 정당성과 과정이 민주적인가도 생각해봤으면 좋겠고요."

헬로tv뉴스 권수경입니다.



< 가장 빠르고 정확한 지역소식 ©CJ헬로,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