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방송

CJ헬로 영동방송은 강원 영동지역 주민이 원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만듭니다.
영동방송은 속초∙고성∙양양∙동해∙삼척∙강릉∙태백 지역, 헬로TV 채널 25번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지역방송국 지역방송 홈
를 클릭 하시면 관심지역으로 설정됩니다.
서울
경기/인천
강원
충청
전라
대구/경북
부산/경남
오늘의뉴스 | 뉴스 | 영동방송 | CJ Hello
[심층]산불 이후 7개월…이재민 고통 '여전' 구분사회(노지영 기자) 2019.11.18 18:50:02

<앵커> <남자>
동해안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한 게 지난 4월,
벌써 7개월이 지났습니다.
이재민들 가운데 일부는 새 집을 짓기 시작해
빠르면 올 연말 입주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여자>
국민성금과 정부 지원금이 지급되면서
피해 주민들이 재기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되는 듯 했는데요.
하지만, 정작 산불 원인 수사 결과가 늦어지면서
이재민들은 기나긴 싸움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노지영 기자가 심층 보도합니다.

지난 4월 대형 산불이 휩쓸고 간
속초 장천 마을입니다.

마을 곳곳에서
새 집 짓기가 한창입니다.

산불 이재민들이 불에 탄 옛 집을 철거하고,
새로운 보금자리 마련에 나선 겁니다.

[현장음 : 이재민]
"내년 전에 입주해야지. 12월 말까지 해달라고 했는데 어떻게 될 지 ."

지난 4월 산불로 속초와 고성 지역
주택 540여 채가 잿더미로 변했습니다.

이 가운데 300여 채가
새로 지어지고 있습니다.

나머지는 여전히 임시 주택 생활을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건강 상태나 경제적 여건이 여의치 않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 전선자 고성군 토성면 성천리]
불 나고 나서 마을회관에서 살고 컨테이너에서 살고 하다가 강릉 병원에 가서 오랫동안 있다 왔어요. 우리 시골 사람들이 뭘 아나. 한전만 바라보고 있지.

[현장음 : 이재민]
"(음성변조) 국민성금하고 나라에서 주는거, 지방비 합해서 1억 정도 되는 걸로 알고 있어요. 나머지는 2천만 원까지 대출이 된다고 해서…"
-----------------------------------------
산불 이후 현재까지 지급된 정부지원금과 국민 성금은
피해 주민 당 약 1억 원.

하지만 정작 피해 배상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산불 수사 결과 발표가 늦어지면서 아직도 명확한 결론이 내려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주민들은
불에 탄 건물과 임야를 제대로 정리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스탠딩: 노지영기자]
"이 곳은 숙박업소로 쓰이던 고성군 토성면의 한 건물입니다. 불이 난지 7개월 정도가 흘렀지만 이 곳은 마치 어제 불이 난 것 처럼 깨진 유리와 못, 불에 그을린 건물 골조가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건물 주인은 피해 건물이 유일한 증거물이라고 생각해
7개월이 넘도록 건물 철거를 미루고 있습니다.

[현장음 : 산불 피해 주민]
"일단 나둬야 나중에 무슨 일이 발생했을때 증거물로 제시할 수 있고 보여줄 수도 있는데. 다 치워버리고 나면 나중에 안 믿어주면 끝이잖아. 그러니까 치울 수가 없는 거야."
-----------------------------------------------




산림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화마가 휩쓸고 간 고성 토성면 일대에는 아직까지
불에 그을린 시커먼 나무들이 가득합니다.

주민들은 지난 산불로 불에 탄 사유지가
약 660ha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종관, 고성속초산림비대위 사무국장]
"사유지가 200만평이 됩니다. 조달청 단가로 계산해보니 천800억 정도입니다. 정확히는 천780억 정도…. 한전 측에서 마무리를 지을 줄 알았는데 저희와 협의도 보지 않고.

4.4산불로 인해서 이렇게 시커멓게 탔는데도
방관하고 있어서 저희가 비대위를 만들었습니다."
---------------------------------------------------
산불로 인한 피해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피해 내역도 제각각입니다.

일부 주민들은 집이나 사업장을 잃었고
일부는 산림 피해를 봤습니다.

하지만 뚜렷한 지원 근거가 없다 보니
피해 내역을 보상 받기 위한 비대위들이 잇따라 생겨났습니다.

산불 직후만 해도 고성과 속초에 꾸려졌던 비상대책위원회는
현재 6개로 늘어났습니다.

일부 주민들은 정확한 피해 내역을 산정하는데
한전 측 손해사정사와 이견이 생기면서
소송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김경혁, 고성속초산불소송비대위 위원장]
"책임 소재가 한전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질적으로 (손해사정) 감가율이 적용 된다는게 납득이 안 가요.
그리고 감가율이 오롯이 피해민들에게 그대로 적용된다는 건 피해를 이중적으로 가중하는 거고.

그런 불합리함을 받아들일 수 없고요. 피해에 대한 권리를 그대로 소송으로 통해서 찾아오고자 하는게 주 목적이에요. 지금까지 소송에 합류하고자 하는 분들이 30명 정도."








사상 처음으로 정부가 소상공인 지원에 나서기도 했지만
피해 지원액이 1인당 최대 5천만 원으로 한정되면서

피해규모가 큰 사업장은
피해 배상만을 바라보는 실정입니다.

산불 원인 조사가 장기화되면서
지친 주민들은 지난달 한전과 대검찰청을
직접 찾아 항의 집회를 벌이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장일기, 속초고성산불비대위 위원장]
"한전 수사가 중과실로 나와야 해요. 사람이 2명 사망했어요.
피해민들 중 치료 받고 있는 분이 아직까지 40명이 넘게 있어요
이 분은 어디서 보상 받습니까. 더군다나 수사 결과가 만약 강풍으로 인한 '경과실'로 나왔다고 하면 피해민들에 대한 보상률이 현저히 떨어집니다."
-----------------------------------------------

취재진은 경찰에 수차례 연락을 시도해
수사 결과 발표가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 물었지만
'수사 중인 사안'이라는 원론적인 답변에 그쳤습니다.

고성과 속초 산불이 발생한 지 7개월,
이재민들의 고통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헬로TV뉴스 노지영입니다.

▶가장 빠르고 정확한 지역 소식, CJ헬로 지역채널 25번
[헬로TV뉴스 강원] 매일 저녁 6시 55분, 강원도 대표 종합뉴스
☎제보 010-5852-0403 / 카카오톡 '제보25'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ellogw



< 가장 빠르고 정확한 지역소식 ©CJ헬로,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